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독일개관 유학마당 독어마당 벼룩시장 생활문답 동포마당
HOME
새글종합
새아리
커뮤니티
자유투고
비어가든
먹거리
생활문답
벼룩시장
대자보
유머세일
문학칼럼
동포마당
갤러리

연재칼럼
공동번역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독일개관
독일개관
유럽연합
관광화보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기초회화
독어용례
동사용례
단어장
독어얘기

[자유투고]자유토론
질문은 주제에 맞는 문답게시판이 있습니다. 질문, 매매, 숙소구함, 구인구직, 행사공지 등은 해당게시판을 이용하세요. 펌글은 본인의 의견을 덧붙이고 출처를 밝혀 주세요. 유투브영상은 보안상 금지된 iframe말고 옛날코드 embed 태그를 사용하세요.
Home  > 자유투고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독일에서 흘리는 한국 강의 눈물

글쓴이 : 초롱                    (188.♡.126.139) 날짜 : 2012-05-14 (월) 23:34 조회 : 4663
4대강사업으로 파괴된 한국 강의 아픔을 사람의 몸으로 표현해 보이는 공연이 5월의 독일 도나우 강변에서 열립니다. 배달래 작가의 바디 페인팅 퍼포먼스 '강의 눈물'은 독일 하천 전문가 베른하르트 교수가 작년 8월에 한국의 낙동강변에서 관람하고 눈물을 흘린 전설적인 작품입니다.

TraenenFluss1

TraenenFluss2

'강의 눈물' 작품 설명: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 빗소리 등 자연의 소리가 들리며 퍼포머와 무용수는 바닥과 몸에 아름다운 색으로 채색하며 행복한 춤을 춘다. 점점 크게 들리는 포크레인소리와 격앙된 소리는 자연의 순환을 어지럽히고 생태계를 위협한다. 무용수와 퍼포머는 고통에 힘겨워하는 물 속 생물들의 아픔을 표현하며 위로한다. 물은 흘러야 하며 그 흐름을 막는것은 곧 인류의 재앙임을 표현한다. 자연의 연속성과 지속성을 위해 강의 눈물은 인류에 의해 다시 복원되고 지켜져야 한다. 이 모든 것이 순간순간 변하는 채색과 무용수의 몸짓으로 표현된다.


독일 주민들은 매년 예수승천 대축일(Christhimmelfahrt)에 도나우 강변에서 축제를 열어서 도나우 강에 보 건설을 반대하는 데모를 합니다. 토건 세력에 맞서서 내 땅을 지키려는 주민 투쟁의 상징이 된 도나우 축제는 4대강사업의 전신인 한반도 대운하와도 관계가 깊습니다. 2008년도 도나우 축제에선 주최측인 환경단체 분트(BUND) 대표 바이거 교수가 당시 한국 대운하 건설을 질타하는 발언을 했지요. 그 장면이 KBS 시사기획 쌈 '한반도 대운하, 국민과 통하라'를 통해 한국 국민에게 전달되었습니다. 그 장면을 포함한 도나우 축제 모습을 유튜브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여기 누름.

올해는 그간 논란의 대상이었던 보가 도나우 강에 지어지느냐 마느냐가 결정나는 특별한 해입니다. 이런 뜻깊은 행사에 멀리 한국에서 온 예술가들과 환경활동가들이 참여하여 동병상련의 정을 나누고 아픔을 위로하며 지구의 강을 지키기 위해 함께 투쟁할 것을 약속합니다.

저는 그날 도나우 축제에서 한국의 공연단을 소개하고 통역하는 봉사활동을 할 예정입니다. 사정이 되시는 분들은 부디 많이 참여하셔서 강을 사랑하는 한독 지구인의 우정을 다졌으면 좋겠어요.

일시: 5월 17일 목요일(공휴일), 10시부터 지글지글 소세지 굽고 맥주 뽑아 축제 시작. 14시에 데모. 16시에 도나우 강변에서 강의 눈물 공연.

장소: 바이에른 주 Niederalteich 의 도나우 강변. 마을에 들어오면 안내 표시판이 있습니다.

대중 교통: Plattling  역에서 특별버스 운행.
Plattling ......... 10:15 > Niederalteich ... 10:45
Plattling ......... 11:15 > Niederalteich ... 11:45
Plattling ......... 12:15 > Niederalteich ... 12:45

Niederalteich ... 16:20 > Plattling ......... 16:50
Niederalteich ... 17:20 > Plattling ......... 17:50
Niederalteich ... 22:35 > Plattling ......... 23:03

도나우 축제 장소 및 행사 내용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보시려면 여기 누르세요. Donaufest 2012 상세 정보

 
 
친절한시선 (211.♡.94.1) 2012-05-15 (화) 06:10
페인트 통 들고 오른 손으로 페인트 붓는 연기자. 반했습니다 (♥o♥)/
댓글주소 추천 0
 
 
Feedforward (2.♡.238.217) 2012-05-16 (수) 10:51
오랜만에 들어 왔네요...
가족들 상봉하러 함부르크 올라가는데, 행사는 내일이네여 ㅠㅠㅠ
댓글주소 추천 0
 
 
초롱 (188.♡.90.248) 2012-05-17 (목) 23:06
오늘 가서 보고 왔습니다. 정말 좋던데요. 나중에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를 각색한 음악이 나오는데 왜 그렇게 눈물이 나던지... 일본 전통무용인 부토의 대가가 보여주는 연기도 정말 예술이었어요.

뮌헨에서 가족들과 소풍삼아 오신 분들이 김밥, 초밥, 떡볶이, 오향편육, 김치를 넉넉히 싸오셔서 무용단과 함께 나누셨어요. 반짝이는 도나우 강을 보면서 풀밭에 둘러앉아 도시락을 먹는 마음이 참 따스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댓글주소 추천 0
이전글  다음글  목록

Home  > 자유투고
안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88  3광화문 사태 글에 관해 궁금한 점. 33    알레스구트 04-17 632
13087  조언 부탁드려요. 회사 그만 두고 한국가고 싶습니다. 6    청해아수민 04-17 660
13086  7오늘 광화문 사진입니다. 35    Ousia 04-16 973
13085  3근대 일본의 번역사 1 야바다바듀 04-16 136
13084  4[전시정보] 금지된 그림/ngbk "세월오월" 보러 오세요! Bruce Lee 04-16 297
13083  4천사 0416 3 XX 04-16 294
13082  1본격 독일어 가족영화 "독일어회화" 7 앰비언트 04-13 1214
13081  부탁이 있습니다. 6 알레스구트 04-12 1088
13080  ‘민족“은 일본말입니다.’를 읽고... 4 구슬뫼 04-12 451
13079  뮌헨 세월호 추모미사 (4월16일 목요일 19시) 아히 04-11 528
13078  8사랑과 성관계 7 세르나 04-11 1573
13077  1세월호 참사 1주기행사 in NRW 5 미안해요 04-11 888
13076  9따로 올릴 필요도 없는 글이지만 8 Noelie 04-10 853
13075  1국적을 떠나 남자들이란. 26 아선환 04-09 1594
13074  12세월호 1주기 추모 행사 베를린 / 그리고 짧은 개인적 지… 12 가아닌양 04-08 1740
13073  2겨레얼: “독일”은 참 부끄러운 낱말 11 이사람 04-08 869
13072     8„민족“은 일본말입니다. 혜진 04-10 377
13071     1혜진님께 이사람 04-12 450
13070  2세월호 인양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40 바람기억 04-08 1227
13069  “우리나라는 ‘몽고(蒙古)가 아니고 ‘몽골(蒙古)”입… 9 구슬뫼 04-07 63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약관 | 운영진 | 책임한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비번분실한경우 | 입금계좌 | 관리자메일
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동포 언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