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동포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커뮤니티 새아리 유학마당 독어마당
커뮤니티
자유투고
생활문답
벼룩시장
구인구직
행사알림
먹거리
비어가든
갤러리
유학마당
유학문답
교육소식
유학전후
유학FAQ
유학일기
독어마당
독어문답
독어강좌
독어유머
독어용례
독어얘기
기타
독일개관
파독50년
독일와인
나지라기
관광화보
현재접속
226명
[유학일기] 일기·수필·문학 - 유학 일기 외에 사는 이야기 혹은 직접 쓴 시와 소설을 게재하는 곳입니다.

사는얘기 시골생활

페이지 정보

작성자 Kookda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296회 작성일 24-01-13 23:38

본문

저는 독일에 온지 3개월 정도 됐습니다.
어찌저찌 하다보니 시골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광활한 들판, 적은 인구밀도, 맑은 공기, 불편한 생활 하하.
독일 시골에서 느낀 유독 기분 좋은 점은 모르는 사이여도 길가다 마주치면 인사하는 점입니다. 참 사람사는 느낌이 든다랄까요? 심지어 저는 외모에서 티가 많이 나는 동양인인데도 불구하고 먼저 인사를 걸어주면 잠깐이지만 참 고맙습니다. 물론 그 서로 인사할까 말까 그 애매한 순간이 있습니다만 그때 대부분 독일인이 먼저 인사하는거 같습니다. 이제는 저도 먼저 인사해보려구요. (예전 어머니가 제게 항상 말씀하셨던 어른들께나 아는 분들께 인사 잘 하고 다녀라! 가 생각나네요. 독일은 한 술 더 떠 모르는 사람에게도 인사를 건네는.)
아무튼 참 독일 삶이 이래저래 쉽지만은 않지만 그래도 소소하게 깊지않기 때문에? 느끼는 이런 느낌은 좋은 것 같습니다.
추천4

댓글목록

하늘색좋아님의 댓글

하늘색좋아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 그렇게 여기서 모르는 사람한테 인사하며 지내다 한국가서도 그랬더니 싸이코취급 받았네요..하하. 그래도 전 길거리에서 정면으로 사람을 마주하게 되면 인사를 서로 주고 받는게 마음이 편해요. 근데 그거에 너무 연연해 하는건 또 정신건강에 안 좋더라구요. 내가 인사 먼저 했는데 그쪽에서 그냥 지나칠때..등등. 그냥 가볍게 안녕 고마워 미안해  하며 삽니다.

  • 추천 5

한국맘in독일님의 댓글

한국맘in독일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kookdas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모르는 사이도 따뜻하게 "할로"하고 인사하는 건, 정말 따뜻한일인거 같아요. 전 주로 강아지랑 숲 산책할때 눈 마주치는 사람들과 자주 인사해요. 첨엔 익숙하지 않았지만, 이젠 너무 편해져서 같이 웃으면서 인사해줘요. 아무리 오래살아도 적응되지 않는 이 고단한 타향 살이에 이런 위안(?)이라도 받는게 참 좋네요~~~

[유학일기] 일기·수필·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08 사는얘기 뉴뉴핀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5-17
2507 사는얘기 날날잊어버려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2 05-13
2506 사는얘기 mini0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8 05-12
2505 유학일기 아호아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6 05-02
2504 사는얘기 nil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0 02-21
2503 사는얘기 jiv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9 02-03
2502 사는얘기 가고싶다아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5 01-23
열람중 사는얘기 Kookdas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7 01-13
2500 사는얘기 멘톨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2 01-12
2499 사는얘기 mini0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2 11-27
2498 사는얘기 oioioioioi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5 11-13
2497 유학일기 Coo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04 10-18
2496 사는얘기 짜이한잔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1 09-15
2495 유학일기 물고기안녕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6 08-15
2494 사는얘기 Rekiel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6 07-26
2493 유학일기 Gentilly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 07-25
2492 사는얘기 멘톨껌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34 05-24
2491 유학일기 Gentilly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4 05-22
2490 사는얘기 jiva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6 04-30
2489 사는얘기 단단한소금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77 04-13
게시물 검색
이용약관 | 운영진 | 주요게시판사용규칙 | 등업방법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비밀번호분실/재발급 | 입금계좌/통보방법 | 관리자문의
독일 한글 미디어 베를린리포트 - 서로 나누고 돕는 유럽 코리안 온라인 커뮤니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